타이루거 택시 투어
 
 
燕子口
 
 
 
 









 
 
 옌즈커우, 제비굴 이라고 불리우는 곳입니다.
 
'꽃보다 할배'의 대만편에서도 나왔던 곳입니다.
 
택시 기사분이 헬멧을 빌려와 주어서 착용하고 들어갔습니다.
 
단체 여행이거나 택시 투어로 온 사람들은 대부분 헬멧을 착용하고 있었지만,
 
개별로 온 사람들은 헬멧 대여를 하지 않은 사람들도 꽤 보였습니다.
 
특별히 제지하지는 않는 것으로 보입니다만, 안전을 위해 착용하는 것을 권해 드립니다.
 
 
 
 
 
헬멧 착용을 한 사람 반, 안한 사람 반.
 
 
 
 
 
 
 
 
 
 
아찔한 낭떠러지 아래로 보이는 풍경
 
 
 
 
 
 
 
 
 
 
 
우기라더니 물은 별로 많아보이지는 않습니다.
 
 
 
 
 
 
 
 
 
연자구
 
SWALLOW GROTTO
 
 
 
 
 
 
 
 
 
 
택시 기사는 입구 근처에 우리를 내려주고, 반대쪽으로 가서 기다리고 있겠다고 합니다.
 
대부분의 관광객들이 비슷하게 이동합니다.
 
 
 
 
 
 
 
 
 
최대한 자연을 해치지 않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실제로도 조명이 없어 빛이 들어오지 않는 곳에서는 어두운 편입니다.
 
 
 
 
 
 
 
아찔한 절벽.
 
 
 
 
 
 
 
 
 
 
 
물 색깔은 역시나 석회 물질 때문에 에메랄드빛입니다.
 
 
 
 
 
 
 
 
 
 
 
실제로 돌이 떨어지는 것을 보지는 못하였으나,
 
돌이 떨어지는 것을 맞을 경우, 크게 다칠 수 있으니 헬멧을 꼭 써야 된다고 합니다.
 
 
 
 
 
 
 




 

 

연자구라는 이름은 실제로 제비들이 집을 짓고 살고 있기 때문에 지어졌다고 합니다.

 

제비집도 많고 제비도 많다고 하는데,

 

제가 타이루거 협곡에 갔던 시기가 아직 추울 때라 그런지 제비는 못보았습니다.

 

제비는 겨울에는 따뜻한 남쪽나라로 날아간다고 하잖아요.

 

 

 

 

 

 

 

 

사람의 크기와 비교해서 보시면 절벽의 규모가 얼마나 어마어마한지 느껴집니다.

 

 

 

 

 

 

 

 

거대한 자연 앞에 한낱 미물에 불과할 뿐인 인간입니다.

 

 

 

 

 

 

 

 

 

 

 

다른 여행객들이 옌즈커우 사진을 찍어서 올린 사진들을 보면

 

대부분 물 색이 거의 회색에 가까울 정도로 석회가 많이 녹아들어 있던데,

 

제가 방문했을 때에는 물 색이 석회 호수보다도 덜한 것 같더라구요.

 

 

 

 

 

 

 

 

너도나도 모두모두 사진 찍느라 바빠요.

 

 

 

 

 

 

 

 

 

넘어가지 말라는 경고판이 있습니다.

 

아까 사진에서 보았다시피 절벽의 높이가 어마무시한데, 넘어가는 사람이 진짜로 있을까요?

 

 

 

 

 

 

 

 

 

 

떨어지면 그냥 죽는게 아니라 조각 조각이 날 것 같은 무서운 바위 절벽인데 말이죠...

 

 

 

 

 

 

 

 

 

 

 

 

푸른색의 하늘이 아름다워서 더욱 즐거웠던 날

 

 

 

 

 

 

 

 

 

 

 

코끼리가 생각나는 길목

 

 

 

 

 

 

 

 

 

 

돌이 떨어질 수 있으니 얼른 지나가세요.

 

절벽! 넘어가지 마세요!

 

안전모를 착용해 주세요!

 

 

 

 

 

 

 

 

 

 

 

옌즈커우의 동굴들을 다 지나고,

 

택시가 주차되어 있는 곳까지 걸어갑니다.

 

 





 

저 멀리 관광버스도 보입니다.

 

 

 

 

 

 

 

 

 

 

 

 

 

 

 

 

Indian Chief in the Gorge

 

 

 

 

 

 

 

 

 

 

 

타이루거에서 만난 대만 사람 중에 그나마 가장 영어를 잘 하시던 소세지 아줌마.

 

택시 기사분이 저 분께 중국어로 이야기 하면,

 

저 아줌마가 다시 우리한테 영어로 이야기...

 

그렇게 엉성한 의사소통으로 다음 일정을 조율하고,

 

다시 출발합니다!

 

(소세지는 안사먹었어요...)

 

 

 

 

 

 

바나나와 사과를 팔고 있었던 매점.

 

 

 

 

 

 

 

 

 

TAROKO 마크가 찍혀 있던 건 하늘색의 헬멧.

 

택시 기사분이 알아서 빌려와 주었고,

 

반납도 나중에 내려갈 때 알아서 해주더라구요.

 

 

 

 

 

이제 점심 먹으러 텐샹으로 이동합니다!

 

 

 

 

 

 

 

 

  1. BlogIcon lainy 2015.08.23 13:32 신고

    대만 별로 매력 못느꼈는데 lui님 여행기 보면서 가고싶단 생각 첨해보네요
    물색 ㄷㄷ 석회만세//

    • BlogIcon Lui Preya 2015.08.26 00:28 신고

      음 삭히 두부 냄새랑 고수에 거부감만 없다면 대만은 여행하기 정말 좋은 나라라고 생각해요.
      여름은 많이 더우니까 여름 말고 겨울에 한번 가보세요 ㅎㅎ
      대만 사람들 정말 정말 친절하더라구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