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샘,
 
 
 
쇤브룬
 
 
 
 




 
 
오스트리아에서 가장 거대한 궁전입니다.
 
오스트리아를 지배했던 합스부르크 왕가의 궁전이었지요.
 
 
 
그래도 무엇보다 그 유명한 '베르사유의 장미'에 나오는 '마리 앙투와네트'가 어린 시절을 보낸 곳이기도 합니다.

 
 
궁의 길이는 180m 에 달합니다.
 
딱 봐도 어마어마한 크기죠.
 
 
 
 
 
 
17세기 초 마티아스 황제가 이 곳에서 샘을 발견하였고,
 
'아름다운 샘'이라는 이름의 '쇤브룬' 성을 지었다고 합니다.
 
 
 
 
 
 
 
 
 
오스만 튀르크에 의해 한차례 파괴된 쇤브룬 궁전은
 
1696년 레오폴트 1세에 의해 다시 건설됩니다.
 
 
 
 
 
 
 
 
 
 
프랑스의 베르사유 궁전을 모티브로 바로크 양식의 궁전을 짓게 된 것이지요.
 
 
 
 
 
 
 
 
공사는 한 세기가 넘도록 계속 되다가 18세기 중엽 마리아 테레지아시대에 완공됩니다.
 
 
 
 
 
 
 
 
 
그리고 그 마리아 테레지아의 딸이 그 유명한 '마리 앙트와네트'입니다.
 
 
 
 
 
 
 
 
 
 
정원에서 바라보는 쇤브룬 궁전의 모습은 더욱 웅장합니다.
 
저 거대한 건물 안에 방이 무려 1,441개나 있다고 합니다.
 
 
 




 

내부에는 마차 박물관, 궁전 극장, 식물원, 동물원 등이 있으나

 

사진 촬영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한글로 된 오디오 가이드를 제공하고 있으니,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빌려서 입장해 보셔도 좋을 듯 합니다.

 

 

 

 

 

 

 

 

 

 

 

 

 

쇤브룬 궁전을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정원으로 올라가는 길에...

 

나무 숲 바로 앞에 있는 바위에서 하의를 전.혀. 입지 않고 앉아 있는 변태 아저씨도 만났더랬어요.

 

세계문화유산 쯤 되는 곳에.. 그런 사람이 있다는 것도 참 어처구니가 없었네요.

 

 

 

 

 

 

 

 

 

 

 

언덕을 올라가면 글로리에테도 있습니다.

 

 

 

 

 

 

 

 

쇤브룬 궁 뿐만 아니라 빈의 풍경도 함께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쇤브룬 궁전 정원의 뒤쪽 언덕 위에 있는 클로리에테에는 카페도 있습니다.

 

늦은 오후에 방문해서 그런지 이미 카페는 문을 닫았더라구요.

 

 

 

 

 

 

 

넓은 정원을 산책합니다.

 

 

 

 

 

 

 

 

 

 

귀여운 기차 모양의 관광 버스 발견..!

 

쇤브룬 궁의 주요 지점을 연결시켜주는 셔틀인 것으로 보입니다.

 

기차처럼 생겼는데 노란 색깔이 참 귀엽습니다.

 

 

 

 

 

 

 

 

 

정원수 다듬느라 사람도 나무도 힘들었을 것 같은 산책로.

 

신기하게 생겼어요.

 

 

 

 

 

 

 

 

 

정원에서 노니는 커다란 새.

 

황새인가요?

 

동물원에서나 볼 수 있을 것 같은 새가 정원을 자유롭게 거니는 모습이라니...

 

 

 

 

 

 

 

 

 

 

모짜르트 역시 이 곳 쇤브룬 궁전에서 마리아 테레지아를 위해 피아노를 연주한 적이 있다고 합니다.

 

 

 

 

 

 

 

 

나폴레옹은 이 곳을 사령부로 사용하고,

 

나폴레옹의 아들은 이 곳에 유폐되어 병사했지요.

 

 

 

 

 

 

 

 

 

 

 

 

아름다운 쇤브룬 궁전.

 

 

 

 

오스트리아의 시간을 가득 담고 있는 멋진 건축물입니다.

 

 

 

 







이웃추가

 

  1. BlogIcon sword 2015.11.24 22:55 신고

    아 역시 아름답습니다

    저는 일정을 잘못 짜서 빈의 일정을 그냥 지나가는걸루... -_ㅜ..
    그냥 크리스마스 마켓을 본걸로 만족해야 했지만
    대제 테레지아와 앙뜨와네뜨의 어린시절을 보낸 이궁을 못본건 계속 후회가 되곤 했습니다.

    역시 멋지네요

    • BlogIcon Lui Preya 2015.11.29 23:04 신고

      저는 크리스마스 마켓은 못봤어요 ~
      빈은 전체적으로 모짜르트의 흔적들을 찾는 여행 느낌이었어요 ㅎㅎ

  2. BlogIcon lainy 2015.11.29 12:15 신고

    쉔브룬 궁전 정말 멋지죠. 하나하나 다 둘러보려면 하루는 꼬박 필요하겠더라구요. 워낙 넓어서..예전엔 말을 타고 다녔을까 싶기도 하고..

    • BlogIcon Lui Preya 2015.11.29 23:04 신고

      성 둘러보고 뒤쪽 언덕 올라가고 하면 체력 방전 ㅜ.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