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개 가득 양명산 트래킹
 
 






 

2015/11/12 - [대만/타이베이] - [양명산] 양명산 가는 법

 


거의 두어 시간이 걸려 이자평으로 가는 트래킹 코스의 입구에 도착합니다.
 
 
 
 
 
 
 
 
 
이자평 방문센터입니다.
 
주차장이 넓게 위치해 있어 트래킹을 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아주 많이 모여있습니다.
 
이곳에서 이자평까지는 매.우. 완만한 길이라 쉽게 갈 수 있다고 하네요.
 
 
 
 
 
 
그래서 그런지 자전거를 가지고 온 관광객들도 꽤 있었.. 는데
 
사진에는 없네요.
 
 
 
 
 
 
 
대신 주인과 함께 등산을 하러 온 멍멍이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대만의 개들은 전체적으로 다들 참 깨끗해요.
 
관리 잘 받고 사는 행복한 견공들입니다.
 
 
 
 
 
 
 
 
 
저렇게 쪼끄만 아이도 등산을 하겠다고 주인과 함께 왔네요.
 
 
 
 
 
 
 
이곳에서 이자평까지는 약 1.6km 입니다.
 
정말,
 
산을 아주 매우 굉장히 싫어하는 제가 선뜻 나선 이유는 - 경사가 거의 없다시피 합니다.
 
누구나 쉽게 걸을 수 있습니다.
 
다만 거리가 먼 편이라 왕복으로 걷게 된다면 2시간 ~ 3시간 정도는 생각하셔야 합니다.
 
 
 
 
 
 
 
 
그럼 출발!
 
 
 
 
 
 
 
 
그런데 날씨가~ 날씨가 ~ 뿌옇지요?
 
 
 
 
 
 
 
 
 
트래킹을 시작함과 동시에
 
뿌연 안개가 양명산을 뒤덮기 시작합니다.
 
 
 
 
 
 
 
 
산길이 뿌옇게 변했습니다.
 
실제로 대만은 굉장히 습한 나라입니다.
 
여름에는 습하지만 겨울에는 건조한 우리나라와는 달리, 한겨울에도 습도가 굉장히 높은 나라인데요.
 
영하로 떨어지는 일이 없는 기온에도 불구하고 얼어 죽는 사람들이 발생한다고 합니다.
 
그게 다 습해서 그런거래요.
 
 
 
 
 




 

 

2월의 대만은 꽤 쌀쌀했는데,

 

산 속인데다가 - 안개까지 끼니...

 

암만 경사가 없어도 산길을 걷는 건데, 덥지가 않더라구요.

 

 

 

 

 

 

 

 

점점 심해지는 안개 덕에 추위에 벌벌 떨면서 걸어야만 했지요.

 

 

 

 

 

 

 

 

그래도 더워서 땀 흘리는 등산보다는 낫다~ 하면서 즐겁게 걸었습니다.

 

 

 

 

 

 

 

 

 

버스를 타고 오는 길이 너무 고되서,

 

습하지만 그래도 맑은 산 공기를 마시면서 폐도 정화하구요.

 

 

 

 

 

 

 

 

 

귀신이 나올 것만 같다는 생각은 좀 들더라구요.

 

 

 

 

 

 

 

가시 거리가 참 짧습니다.

 

 

 

 

 

 

 

 

자동차라면 안개등이라도 켜고 갈 수 있을텐데 말이지요.

 

 

 

 

 

 

 

 

 

트래킹 중간에 만난 강아지.

 

근데 이녀석, 암만 불러도 고개도 안돌리고 주인만 바라봅니다.

 

기특하다고 해야 하는 걸까요?

 

 

 

 

 

 

 

 

 

 

 

드디어 1.6km 를 걸어 이자평에 도착하였습니다.

 

올 때는 사람을 많이 못 보았는데,(안개 때문인가?)

 

이자평에 도착하니 사람들이 꽤 많이 있습니다.

 

 

 

 

 

 

 

 

산 꼭대기에 이렇게 넓은 평지가 있다는 것도 참 신기합니다만,

 

경치는 전혀 보이지가 않네요.

 

그 놈의 안개 덕분에요.

 

 

 

 

 

 

 

 

돗자리 깔고 잔디밭에 앉아 계시는 분들도 보였습니다.

 

저희도 돗자리 하나 있었음 좋았을 것을요.

 

다행히 앉을 수 있는 벤치에 자리가 나서 냉큼 앉아서 쉬긴 했습니다.

 

 

 

 

 

 

 

 

그렇게 안개만 구경하다가 내려가겠거니~ 하고 있는데,

 

 

 

 

 

어라?

 

 

안개가 슈르륵~ 하고 빠져나가기 시작합니다.

 

 

 

 

 

 

 

 

얼마 전에 후기로 남겼던 시드니 블루마운틴 때도 그러더니 말이예요,

 

 

2015/11/04 - [호주/시드니] - [시드니] 푸른 빛의 아름다운 산, 블루 마운틴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안개가 밀려나가는 것이 보이시나요?

 

 

 

 

 

 

 

 

 

앗?

 

아까 입구에서 만난 작은 강아지, 역시 여기까지 무사히 잘 올라왔네요.

 

 

 

 

 

 

 

 

 

마술처럼 안개가 걷히고,

 

이자평의 모습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역시 저는 날씨 운이 좋아요!

 

 

 

 

 

 

 





 

저쪽 하늘은 푸른 색까지 완연하게 보일 정도입니다.

 

안개 다 갔나봐요!

 

 

 

 

 

 

 

 

갈림길이 있어 어디로 가야하나 또 열심히 살펴 봅니다만...

 

 

 

 

 

 

 

현재 위치에서 어디론가 가기에는 시간도 체력도 너무 부족하여

 

그냥 다시 왔던 길을 돌아 출발지점으로 가기로 합니다.

 

역시 좀 더 일찍 왔어야 했나봅니다.

 

 

 

 

 

 

 

 

 

 

 

 

아까는 그렇게 안개로 뒤덮여 한치 앞도 안보였는데,

 

이제 아름다운 산길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갈 때는 보지 못했던 발자국들.

 

바닥을 바르고 '출입금지'를 제대로 안한 탓일까요?

 

아니면 산짐승-_-이라도 있는 걸까요?

 

 

 

 

 

 

 

유독 동물의 발바닥이 많이 찍혀 있는 이자평 트래킹 길 입니다.

 

 

 

 

 

 

 

 

 

 

 

 

갈때와는 사뭇 다른 경치를 뽐내는 트래킹로

 

 

 

 

 

 

 

 

비록 하늘은 아직 푸른색이 아닌 하얀 하늘이지만,

 

그래도 이정도면 만족!

 

 

 

 

 

 

 

 

한 치 앞도 제대로 안보이던 아까와는 달리,

 

이제 저 멀리 걷고 있는 사람까지 한 눈에 들어올 정도로 시야가 깨끗해졌습니다.

 

 

 

 

 

 

 

 

소유갱이나 경천강 같은 다른 코스도 둘러보고 싶었는데,

 

요 버스가 굉장히 빨리 끊기더라구요.

 

너무 힘들게 멀미와 싸우면서 왔는데 이자평 트래킹만 하고 내려가야 해서 많이 아쉬웠습니다.

 

 

 

 

게다가...

 

내려가는 버스는 더더더더 사람이 많아서,

 

멀미를 훨씬 더 심하게 했어요 ㅜㅜ

 

 

 

 

 

 



이웃추가

 

 

  1. BlogIcon lainy 2016.05.06 15:17 신고

    분위기 진짜 좋네요 양명산은 아예 동선에 넣지도 않았는데 크...나무가지 뻗은 모양새도 기괴하니 좋고 ㅋㅋ

    • BlogIcon Lui Preya 2016.05.12 00:09 신고

      안개가 심해서 오히려 분위기는 좋았던 것 같기도 하구요.
      내려 올 때 만원버스에서 멀미한 것 빼곤 다 괜찮았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