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여운 동물들이 가득한

 

브리즈번 Dog Fair

 

 

 

꽤 오래된 독 페어 사진입니다.

 

동물을 무척이나 좋아하고, 그 중에 개를 특히 좋아합니다.

 

마침 브리즈번을 방문한 시기에 독 페어가 한다는 소식을 듣고 급하게 방문하였습니다.

 

위치도, 시간도, 가격도 아무것도 기억이 나지 않네요.

 

 

 

 

귀여운 동물들의 사진만 잔뜩 남아있습니다.

 

 

독 페어라고 해서 개들만 있는 건 아니었습니다.

 

다른 다양한 동물들도 많이 볼 수 있었어요.

 

그 중 처음으로 만난 새끼 돼지 삼형제.

 

 

 

 

 

 

 

자는 건지 깨어 있는 건지 알 수 없는 염소? 양?

 

 

 

 

 

 

 

 

 

째려보는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건 나의 착각....?

 

 

 

 

 

 

 

 

 

 

뭘 봐~ 라고 하는 듯 하네요...

 

 

 

 

 

그래도 어린 아이들은 사람에게 관심을 많이 보이더라구요.

 

 

 

 

 

 

 

사람보고 얼른 달려와서

 

이빨도 없으면서 손가락도 앙앙 물어보구요.

 

 

 

 

 

 

 

먹을 것을 주지 않을 테면 가라 ~ 하며

 

시큰둥한 표정을 짓는 녀석도 있었습니다.

 

 

 

 

 

 

 

 

 

엄청 뚱뚱한 햄스터...

 

쥐 종류는 별로 안좋아합니다.

 

 

 

 

 

 

 

 

 

장식품인가? 진짜 살아있는 건가? 하는 고민을 한참 가게 만들었던 부엉이.

 

살아 있어요!

 

근데 눈도 깜박이지 않더라구요..!!

 

 

 

 

 

 

 

 

 

다리가 없는 건 별로...

 

뱀.....

 

 

 

 

 

 

 

 

 

다리가 네 개 달렸지만 얘도 별로....

 

 

 

 

 

 

 

물 속이지만 날아다니는 것 같은 거북이

 

 

 

 

 

 

 

 

 

색깔이 무섭던 파충류

 

 

 

 

 

 

 

 

 

문에다가 설치하는 애완동물 전용 문.

 

하나 갖고 싶었지만,

 

한국까지 가지고 올 수가 .....

 

 

엉엉

 

 

 

 

 

 

 

주인 따라 온 멍멍이

 

 

 

 

 

 

 

 

세인트 버나드

 

 

 

 

 

 

 

목에 메고 있는 물통? 술통?이 귀엽네요.

 

 

 

 

 

 

 

 

 

우울해 보이는 녀석입니다.

 

 

 

 

 

 

 

 

 

주름 투성이 샤페이

 

 

 

 

 

 

 

 

 

깜짝 놀란 표정 ㅇ_ㅇ!!

 

 

 

 

 

 

 

 

아직 쪼끄만 비글

 

 

 

 

 

 

 

 

 

뭔가 테스트 하기 위한 시간이었던 듯,

 

개들과 주인이 준비를 하고 있었어요.

 

워킹 같은 거.. 아니었을까 싶네요?

 

 

 

 

 





 

다리가 짧은 아이들

 

 

 

 

 

 

 

 

열심히 심사하시는 분들도 계시구요

 

 

 

 

 

 

 

 

언제봐도 참 재미있는 얼굴을 한, 프렌치 불독도 보이네요.

 

 

 

 

 

 

 

 

얼굴이 길어 슬픈 아이.

 

 

 

 

 

 

 

 

사진을 찍고 있으니 주인이 일으켜 세워줬어요.

 

쭉 뻗은 두 다리와 꼬리, 얼굴의 각도까지 - 잘 훈련받은 녀석 같았습니다.

 

 

 

 

 

 

 

 

 

대형 견종은 사실 조금 무서워하는 편인데요,

 

요 아이 이름이 기억이 잘 나지 않는데 ..

 

꽤나 사나운 종으로 알고 있어요.

 

 

 

 

 

 

 

 

꼬리 다듬는 중

 

 

 

 

 

 

 

 

 

눈이 안보여~

 

 

 

 

 

 

 

 

 

여기서도 심사중

 

 

 

 

 

 

 

 

 

 

슈나우저는 언제봐도 할아버지 같네요.

 

 

 

 

 

 

 

드러누워서 일어나지 않는 녀석~

 

 

 

 

 

 

 

 

사진 찍는 포즈 할 줄 아는 의젓한 아이까지!

 

 

 

 

 

 

 

 

 

 

잠만자는 고양이

 

 

 

 

 

 

 

 

사진 찍는 것을 거부하는 도도한 고양이

 

... 발로 차고 싶어하는 것 같네요.

 

 

 

 

 

 

 

 

 

 

 

둘이 꽁꽁 붙어서 경계하고 있던 고양이 두마리

 

 

 

 

 

 

 

 

 

도도한 녀석~

 

 

 

 

 

 

 

 

 

조금 흔하게 볼 수 있는 종

 

 

 

 

 

 

 

 

 

 

 

주인의 팔 위에 앉아 얌전히 잘 있던 아이.

 

 

 

 

 

 

 

 

 

동물 구경은 언제 해도 즐겁고 행복해요.

 

예전에는 한국에서 하는 애견 박람회에도 자주 방문했었는데요,

 

요즘은 너무 상업적으로 변해버려서 좀 꺼려지더라구요.

 

 





이웃추가
  1. BlogIcon 헬로끙이 2015.01.30 13:44 신고

    부엉이 진짜 인지 몰랐어요
    조각같이 생겼네요 ^^

    • BlogIcon Lui Preya 2015.01.30 13:45 신고

      저도 진짜인지 가짜인지 구분이 안되서 한참 쳐다봤어요 ㅎㅎ

  2. BlogIcon 여행곰 2015.01.30 15:34 신고

    부엉이 너무 좋아요~~^^ 홋카이도 다니면서 완전 부엉이 팬이 되었어요 ㅎㅎㅎ

    • BlogIcon Lui Preya 2015.01.30 16:11 신고

      저는 새보다는 개가 좋아요 ㅎㅎㅎ
      새는.. 발이 좀 무서워요 ㅎㅎㅎㅎ

    • BlogIcon Lui Preya 2015.01.30 16:11 신고

      닭다리는 빼고.... ㅋㅋㅋ

    • BlogIcon 여행곰 2015.01.30 16:13 신고

      ㅎㅎ 저도 개를 더 좋아해요
      근데 부엉이는 너무 좋아요^^

    • BlogIcon Lui Preya 2015.01.30 16:14 신고

      해리포터에 나오는 헤드위그 같은 부엉이는 좋아요 ~
      ㅎㅎ

  3. BlogIcon 좀좀이 2015.01.31 00:18 신고

    양과 염소도 저기 나왔군요. 어렸을 적 외갓댁에 놀러갔을 때, 어미가 젖을 주지 않아서 집에서 키우던 새끼 염소가 갑자기 떠올랐어요. 사람만 보면 정신없이 달려들어서 재미있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무섭기도 했었거든요. 막 방에 따라 들어오려고 하구요 ㅎㅎ

    • BlogIcon Lui Preya 2015.01.31 23:18 신고

      염소는 개나 고양이와는 달리 조금 낯선 동물이라 볼 때마가 신기한 것 같아요! 시골집의 염소라니~ 너무 귀여웠을 것 같아요.

  4. BlogIcon 스마트뉴스 2015.02.02 16:50 신고

    동물 천국이네요... 홍홍... 저도 동물을 좋아하긴 하지만 자주 접하기 힘든... *^^*

    • BlogIcon Lui Preya 2015.02.02 17:10 신고

      저렇게 다양한 동물들을 한꺼번에 만날 기회가 잘 없긴 하지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