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 좋아하세요?
 
 
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오랜만에 올리는 미국 여행기입니다.

 

블로그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다보니... 올려야 할 여행 후기는 많고 많은데,

 

시간은 부족하고 ~

 

자꾸 이것저것 섞여서 올라가게 되네요.

 

 

 

 

뉴욕 여행 중에 여러 박물관을 방문했었는데, 그 중 가장 제 취향에 잘 맞았던 자연사 박물관입니다.

 

영화 '박물관이 살아있다'의 배경이 되기도 했던 곳이지요.

 

공룡이나, 공룡같은, 공룡 등등... 이 있어서 좋아합니다.

 

 

 

 

센트럴 파크 서쪽... 에 있습니다.

 

여러 번 방문했던 친구와 함께 갔어서 지하철을 타고 갔었는데도 위치를 정확하게 잘 모르겠습니다.

 

지하철 역에 내려서 좀 걸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박물관의 입구에는 테오도르 루즈벨트의 기마상이 세워져 있습니다.

 

자연사 박물관을 세우는 데 가장 큰 공헌을 한 대통령이라고 합니다.

 

 

 

 

 

 

 

 

 

들어가자 마자 눈에 들어오는 것은 거대한 공룡 두마리의 화석입니다.

 

자연사 박물관 입구의 천정이 아주 높은데, 그 천정을 찌를듯한 긴 목을 가지고 있는 공룡입니다.

 

 

 

 

 

 

 

마주 보고 있는 공룡은... 아마도 티라노 사우루스겠죠?

 

박물관이 살아있다 영화 속에서 보면 움직이던데...!!

 

움직이는 게 보고 싶어요!

 

 

 

 

 

 

 

박물관 입장료는 원래 22달러입니다.. 만,

 

기부 입장이라는 것이 있어 2달러의 기부금만 내고도 입장이 가능합니다.

 

 

 

자연사 박물관의 한글 층별 안내도를 첨부합니다.

 

Evergreen_floorplan_2011_KO.pdf

 

자연사 박물관의 공식 홈페이지에서 다운 받았습니다.

 

살짝 훑어보고 가시면 어떻게 구경할지 동선이 대력 잡힙니다.

 

 

 

 

 

 

 

 

 

일단 입장권을 구매한 후에, 주린 배를 채우러 푸드 코트로 갑니다.

 

 

외부 음식 반입 금지.....

 

흐음

 

 

 

 

 

 

내부는 대학교 학생 식당 같은 분위기이고,

 

예전에 한참 유행하던 샐러드바처럼 그람(g)으로 무게당 요금을 받는 형태입니다.

 

별로 저렴해 보이지 않아서 아스파라거스, 맥앤치즈, 방물 토마토, 냉파스타(?)를 적당히 담아왔는데요....

 

 

 

 

 

 

 

 

 

샐러드 자체의 가격은 많이 비싸지 않았으나,

 

음료와 스프까지 더 했더니 - 무려 16.64 달러가 나왔습니다.

 

가격 대비 최악의 식사였어요.

 

맛도 별로 없었거든요....

 

 

 

 

 

 

슬프지만 일단 구경 시작~

 

 

신기한 원형 기구 앞에 모여있는 사람들.

 

우주의 모습을 보여주었던 것 같습니다.

 

 

 

 

 

 

 

 

이렇게 달의 모습을 나타낸 커다란 조형물도 있었는데요,

 

 

 

 

 

 

 

 

바로 앞에 달에서의 내 체중을 확인해 볼 수 있는 체중계가 바닥에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 올라가 보지는 않았어요.

 

달에서의 체중이라지만 어차피 곱하기 6만 하면 지구별에서의 체중이니까요.

 

공공장소에 설치된 체중계라니!!

 

 

 

 

 

 

 

 

공중에는 태양계의 별들이 매달려 있었습니다.

 

저어기 띠가 달려 있는 행성은 토성이겠죠?

 

 

 

 

 

 

 

 

우주 층의 기념품 가게입니다.

 

물론 가짜겠지만, 여러 행성들을 반으로 자른 단면들도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신기하게 생긴 돌들도 많이 있었구요.

 

 

 

 

 

 

 

 

그리고 가장 궁금했던 건 바로 이 '우주 아이스크림'이었는데요...

 

분필맛이 난다는 후기가 꽤 있어서 사먹어 보지는 않았습니다.

 

정말 31가지 아이스크림을 파는 가게 만큼은 아니지만 생각보다 다양한 맛의 아이스크림을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3개 10달러 ... 3개 10달러 ...

 

살까, 말까 정말 여러 번 고민했습니다.

 

 

 

 

 

 

 

 

쿨라마리~ 라는 이름을 가진... 아이스큐브!

 

이것도 탐나긴 했지만...

 

이런 걸 사서 무엇하리 ~ 무엇하리~를 되뇌이며 참았더랬습니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공룡층으로 이동~
 
안그래도 아이들이 유독 많은 박물관인데, 공룡층에는 더더욱 많더라구요.

 
입구에서 만난 아이랑 비슷하게 생긴 공룡.
 
얘도 티라노일까요?
 
아니면 티라노랑 비슷하게 생겼던 랩터....?
 
(주라기 공원만 열심히 본....)
 
 
 
 
 
 
 
 
공룡을 좋아하지만 이름을 기억하지는 못해요...
 
사람 이름 기억하는 것도 힘든걸요...
 
 
 
 
 
 
 
 
모가지가 긴~~ 공룡.
 
초식동물이었던 거 같은데 말이지요.
 
 
 
 
 
 
 
 
 
 
 
 
익룡!
 
날개는 없고 뼈만 있으니 어째 영 폼이 안나네요.
 
 
 
 
 
 
 
 
물 속에서 살았음직함 외모를 가진 공룡의 뼈 입니다.
 
발(?)들이 꼭 노 같이 생긴 것이 수영 엄청 잘하게 생겼어요.
 
 
 
 
 
 
 
 
 
웃고 있는 것만 같은 두개골 뼈의 형태를 가진 공룡.
 
이녀석도 수중 공룡이겠네요.
 
 
 
 
 
 
 
 
 
지느러미와 꼬리까지 완벽히 물고기의 형태인 공룡.
 
뼈가 영 많은 것이 발라먹기는 좀 귀찮겠......
 
 
 
 
 
 
 
 
 
순록? 혹은 그 비슷한 동물로 보입니다~
 
저 거대한 뿔이 부서지지 않은 채로 그래도 보존되었다는 것이 참 놀랍습니다.
 
붙인걸까요? ㅎㅎ
 
 
 
 
 
 
 
 
 
 
공룡은 아니지만 다양한 동물들의 뼈들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많이 망가진 것은 제 형태로 전시하기 위해 얼기설기 봉합을 해놓은 듯한 모습도 보입니다.
 
 
 
 
 
 
 
 
 
 
 
 
코뿔소
 
실제로는 무서운 동물이겠지만...
 
좋아하는 동물 중 하나입니다.
 
귀여워요...
 
 
 
 
 
 
 
 
공룡층의 기념품은 귀엽지만 갖고싶지는 않은 동물 세트.
 
 
 
 
 
 
 
 
 
쓸데없이 갖고 싶은 공룡모양 식빵 커트기.
 
저 이런거 좋아합니다...!!
 
 
 
 
 
 
 
그리고 이어지는 전시장에는 박제된 동물들이 있었는데요,
 
개인적으로 ... 박제는 정말 싫어해서 입구에서 고개만 빼꼼 내밀었다가 그냥 나왔습니다.
 
무서워요~
 
 
 


 


 
박제를 피해 다른 층으로 왔는데 배경과 함께 전시되어 있는 또다른 동물 모형들.
 
박제는 아닌 것 같아 살짝 둘러보았습니다.
 
자꾸만 특정 연예인이 떠오르는 임팔라....
 
이렇게 생긴 동물이었군요.
 
 
 
 
 
 
 
미국 원주민들의 복식을 보여주는 전시관도 있었습니다.
 
 
 
 
 
 
 
 
 
이 마네킹이 입고 있는 건 따뜻해 보였습니다.
 
 
 
 
 
 
 
 
 
 
미니어처로 만들어놓은 전시관이 있었습니다.
 
아기자기하고 귀엽게 만들어 놓은 미니어처를 구경하는 것이 참 재미있었습니다.
 
 
 
 
 
 
 
 
 
동그랗게 모여서 하늘을 향해 무언가를 빌고 있는 듯한 인디언들.
 
어쩜 이렇게 예쁘게도 잘 만들었을까요.
 
 
 
 
 
 
 
 
정말로 살아있는 것처럼 잘 만들었던 마네킹.
 
표정이 너무 진짜같아서 놀랬습니다.
 
'박물관이 살아있다' 영화처럼 갑자기 툭 튀어나와서 움직일 것같 같았거든요.
 
 
 
 
 
 
 
 
 
추장님!
 
 
 
 
 
 
 
 
 
이빨이 엄청나게 많은 장식품.
 
 
 
 
 
 
 
 
 
 
모아이
 
진짜 모아이일까요 모형일까요?
 
크기는 정말 어마마하게 컸는데 말이죠.
 
 
 
 
 
 
 
 
 
 
다른 지역의 미니어처들도 많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이건 아무래도 하와이 같죠?
 
 
 
 
 
 
이건 어느 문화일까요?
 
 
 
 
 
 
 
 
 
 
 
팔이 너무너무 짧아서 더 귀여웠던 장식품
 
 
 
 
 
 
 
 
 
 
한국관도 있습니다.
 
뉴욕 한복판에서 한복을 입은 마네킹을 만나는 기분이란!
 
 
 
 
 
 
 
 
 
 
우리나라의 옛모습을 만든 미니어처인가, 했는데 짐을 싣고 이동하는 동물들이 말이나 소가 아니라 낙타로 보입니다.
 
 
 
 
 
 
 
 
총 면적 9만 ㎡에 달하는 거대한 박물관.
 
1600만 점에 달하는 소장품이 전시되어 있는 공간이니만큼
 
구경할 거리도 많고, 시간도 많이 소요됩니다.
 
 
 
시간 분배 잘하셔서 즐거운 관람 되시길!
 
 
 
 
 
 
 
 
 
 
 

 

 
 
  1. BlogIcon 좀좀이 2015.08.24 13:21 신고

    목이 긴 공룡은 브론토사우르스 같아요. 어렸을 적 공룡 열심히 외웠었는데요 ㅎㅎ 가서 보면 매우 재미있을 것 같아요 ^^

    • BlogIcon Lui Preya 2015.08.26 00:27 신고

      와 ~~ 전 공룡 이름은 못외우겠어요 ...
      그냥 다 무슨 사우르스라 너무 헷갈려요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