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토의 마라훠궈,
 
 
 
하이디라오
 
 






 
 
제가 중국 음식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것은, 몇 번 이야기 한 것 같지만 - 마라훠궈 입니다.
 
원하는 재료를 주문하고, 매운 탕에 익혀서 먹는 마라훠궈가 정말 너무너무 좋아요.
 
중국의 수도 베이징에 있는 마라훠궈 체인점, 하이디라오를 방문하였습니다.

 
 
롯데 백화점이라고 해서 열심히 찾아 헤매었는데 ...
 
그냥 INTIME 이라는 건물로 변경이 되었더라구요.
 
심지어 간판도 제대로 없어서 ... 찾느라 꽤 힘들었습니다.
 
핸드폰 로밍이라도 해가지고 갔으면 검색이라도 좀 해봤을텐데, 그런것도 없어서 그저 헤매야만 했어요.
 
지나가는 중국인들도 '인타임'이나 '하이디라오'의 한국 발음을 못알아듣더라구요.
 
 
 
 
 
 
 
 
 
가까스로 인타임 건물을 찾는데 성공,
 
8층 전체가 하이디라오입니다.
 
8층으로 슝슝 올라가요.
 
 
 
 
 
 
 
 
달랑 둘이서 갔는데도 창가쪽으 둥근 테이블을 줬습니다
 
중국스러운 장식, 그리고 어마어마하게 넓은 매장. 역시 대륙은 달라요.
 
 
 
 
 
 
 
 
 
주문은 아이패드로 할 수 있습니다.
 
사진과 가격이 함께 찍히기 때문에 쉽게 주문할 수 있습니다.
 
언어도 영어로 변경해주니까 주문하는 것이 많이 어렵지는 않습니다.
 
대부분의 메뉴는 1/2로 주문이 가능합니다.
 
두 명이서 방문했기 때문에 조금 더 다양한 메뉴를 맛보고 싶어 거의 1/2로 주문했습니다.
 
 
 
 
 
 
 
 
 
주문을 하고나면 테이블의 가스렌지에 덮여있던 뚜껑을 치워줍니다.
 
 
 
 
 
 
 
 
 
 
주문한대로 홍탕과 백탕이 나옵니다
 
백탕을 버섯 어쩌고 ...
 
홍탕은 흔히들 알고 있는 마라탕, 바로 매운 탕입니다.
 
맵맵
 
 
 
 
 




 

 

두유가 있다고 해서 한 잔 갖고 와봤는데,

 

정말 말그대로 두유입니다. 아니 - 두유가 아니라 그냥 콩물.

 

단맛까지 전혀 없어서 베지밀밖에 못먹어본 제 입에는 굉장히 낯선 맛이었습니다.

 

매운 마라훠궈의 맛을 중화시키기에는 좋았지만, 맛이 없어서 -_- 많이 마시지는 않았습니다.

 

 

 

 

 

 

 

주문한 음식들이 속속들이 나오기 시작합니다.

 

제일 먼저 나온 것은 역시나 고기, 고기입니다.

 

 

 

 

 

 

 

 

여러가지 접시를 한꺼번에 가져다주는 통에 넓다고 생각했던 테이블이 순식간에 가득찼습니다.

 

 

 

 

 

 

 

 

마라훠궈를 찍어먹을 소스는 소스 코너에서 직접 만드시면 됩니다.

 

저는 마장을 베이스로 하여 마늘 다진 것, 다진 파, 땅콩 분태, 칠리 프레이크, 굴소스등을 넣었습니다.

 

마장이 제일 좋아요!

 

 

 

 

 





 

 

한국엔 왜 없을까, 궁금한 두부

 

두부를 얇게 펴서 어찌어찌 한 것 같은데, 맨날 먹으면서도 이름은 몰라요...

 

훠궈를 먹을 때 꼭 꼭 꼭 주문하는 품목입니다.

 

 

 

 

 

 

 

 

 

깍두기처럼 네모반듯한 이 아이들은 얼린 두부입니다.

 

두부를 얼린 것이 맛이 있을까? 싶지만, 실제로 먹어보면 신기하게도 맛이 있어요.

 

얼어있는 두부의 사이사이로 국물도 더 잘 스며드는 것 같기도 하구요.

 

 

 

 

 

 

 

 

 

 

그래도 여전히 뭔가 부족해 보이는 테이블...

 

 

 

 

 

 

 

 

과일은 소스바에 함께 있는데, 맨처음에 테이블에 앉으면 직원이 가져다줍니다.

 

수박은 단 맛이 거의 없이 퍼석퍼석했고,

 

감귤인지 낑깡인지는 원래 좋아하지 않는 편이라 손대지 않았습니다

 

 

 

 

 

 

 

 

 

어디에다가 넣어도 맛있는 스팸.

 

훠궈에 넣어 먹어도 의외로 맛있습니다.

 

매운 국물 속에서도 스팸 본연의 짠맛을 잃지 않아요. 아주 강한 놈이더라구요.

 

 

 

 

 

 

 

 

 

동글동글 고기 완자.

 

1/2 짜리를 주문하면 양은 적당해서 좋은데 어쩐지 볼품이 없어요.

 

 

 

 

 

 

 

 

 

 

죽순도 주문해 보았습니다.

 

우리나라에는 중식 요리를 먹을 때 말곤 거의 보기 힘든 메뉴인데요,

 

메뉴판에 있길래 한 번 주문해보았습니다.

 

음, 나쁘진 않아요.

 

 

 

 

 

 

 

 

그리고 또 고기.

 

훠궈에 넣어서 제일 맛있는 것은 당연히 고기입니다!!!

 

 

 

 

 

 

 

 

 

국물에 넣어 먹으면 꿀맛인 목이버섯

 

탕수육에 있는 목이버섯은 그저 그런데, 훠궈에 들어간 목이버섯은 참 맛있어요.

 

 

 

 

 

 

 

 

그리고 이건 다진 새우인데요,

 

주문을 한 다음에 먹고 싶을 때 직원을 부르시면 된답니다.

 

 

 

 

 

 

 

 

 

그러면 이렇게 뿅뿅 짜서 백탕과 홍탕에 잘 나눠서 넣어준답니다.

 

정말 맛있으니 꼭 드셔보세요.

 

 

 

 

 

 

 

 

 

영수증 확인!

 

뭘 먹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대충 다 반이라고 적혀 있으니 우리가 먹은 것이 맞겠거니... 합니다.

 

둘이서 먹고 262위안이 나왔네요.

 

저렴한 식사는 아니지만, 비슷한 식사를 한국 하이디라오에서 한다면 10만원 가까이 나온다는 사실.

 

본토가 싸긴 싸네요.

 

 

 

 

 

 

 

  1. BlogIcon lainy 2015.08.05 23:26 신고

    오오 뭔가 샤브샤브랑 비슷하게 생겼네요? 군침도네요 훠궈 그닥 안좋아했는데 ㅋㅋ

    • BlogIcon Lui Preya 2015.08.06 00:19 신고

      원래 훠궈가 샤브샤브랑 비슷하잖아요 ㅎㅎ
      저는 매운 걸 좋아해서 그런지 훠궈가 정말 좋더라구요~~

      일본의 샤브샤브나 태국의 수끼에는 없는 특별함이 훠궈에 있어요 +_+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