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어, 맛있는데....
 
 
골든 카우리(Hukad)
 
 
 
 
 
 
 






 
 
 

뭔가 하나 제대로 마무리하는 것 없이 이곳 저곳의 여행기를 반복해가며 올려왔는데,

 

다행히도 필리핀 여행기는 이게 마지막입니다.

 

 

 

 

세부의 맛있었던, 맛있었는데 한가지 아쉬웠던 식당을 소개하면서

 

필리핀 여행기를 마무리해봅니다.

 

 

 

이미 많은 한국인들에게 맛집으로 소문난 골든 카우리입니다.
 
아얄라몰 옆에 있는 골든 카우리는 정식 명칭이 골든 카우리가 아니더라구요.
 
Hukad 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는데...
 
실제 매장 인테리어나 메뉴, 심지어 영수증에도 골든 카우리라고 적혀 있는데...
 
왜 가게 이름이 다른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자리에 앉으면 넙대대한 접시를 준비해 줍니다.
 
 
 
 
 
 
 
 
메뉴판 공부를 시작합니다.
 
스타터 메뉴인데요,
 
베지메뉴라니요...
 
저는 육식 동물이니까 넘어갑니다.
 
 
 
 
 
 
 
 
 
Meat Dish!
 
저를 위한 메뉴가 나왔습니다.
 
여러 블로그에서 칭찬이 자자했던 Grilled Back Ribs을 선택해 봅니다.
 
 
 
 
 
 
 
 
 
직원한테도 물어봐야죠? 어느게 제일 맛있니? 추천 좀 해줄래?
 
Baked Scallops 도 주문합니다.
 
 
 
 
 
 
 
 
 
그림만 보고 (맨 왼쪽 아래) 마음에 들어서 주문한 Fried Tuna Fingers도!
 
음식은 비주얼입니다.
 
비주얼에 약한 나....
 
 
 
 
 
 
디저트메뉴입니다.
 
음주를 하지 않는 저는 어김업이 망고쉐이크를 주문합니다.
 
 
 
 
 
 
 
 
 
 
식당의 분위기는 전체적으로 깔끔합니다.
 
관광객들을 상대하는 식당 답네요.
 
 
 
 
 
 
 
 
 
식당 내부보다 외부 테라스에 손님이 더 많은 편이었는데,
 
비가 와서 중간에 다 들어오더라구요.
 
덕분에 조용했던 우리의 저녁식사가 순식간에 시끄러워지는 슬픈 일이 벌어졌습니다.
 
 
 
 
 
 
 
 
 




 

테이블 위에 놓여있던 접시 위에...

 

접시 크기에 딱 맞춘듯한 바나나 잎을 한 장 깔아줍니다.

 

그런데 별로 안깨끗해 보입니다.

 

재활용도 할 것 같네요...

 

 

 

 

 

 

 

 

 

숟가락을 포크에 딱! 꽂아서 가져다 줍니다.

 

 

 

 

 

 

 

 

 

제일 먼저 나온 것은 마늘향이 풀풀 나는 조개입니다.

 

직원의 추천대로, 맛있었습니다.

 

 

 

 

 

 

 

 

 

 

 

제 것은 아니지만 일단 한 번 찍어본 산미구엘

 

필리핀에서 산미구엘만 열심히 마셔도 비행기 값을 뽑고도 남는다는데...

 

술을 마시지 않는 저는 조금 아쉽습니다.

 

대신 망고 열심히 먹었으니까... 뭐... 하며 위로해봅니다.

 

 

 

 

 

 

 

 

 

아가보다 더 열심히 마신 망고 쉐이크

 

정말 맛있습니다.

 

 

 

 

 

 

 

 

 

갈릭라이스 같지 않은 갈릭라이스..

 

양이 너무 많아서 걱정했는데... 다 먹어치웠다는게 함정.

 

 

 

 

 

 

 

 

 

사진만 보고 주문했는데... 대실패! 한 메뉴입니다.

 

이건 뭐라고 형언할 수 없는 맛이네요.

 

한 20년 쯤 전에 슈퍼에서 냉동 식품 사가지고 와서

 

오래된 기름으로 튀겨 먹는... 다 식은 도시락 반찬 같은... 그런 맛입니다.

 

 

 

 

 

 

 

 





 

 

하지만 요건 맛있었습니다.

 

괜히 여러 블로그에서 강력하게 추천한 메뉴가 아니었어요.

 

 

 

 

 

 

 

 

 

 

서빙하는 직원이 사진도 찍기전에 (^^;;) 친절하게 난도질을 해줍니다.

 

배만 부르지 않았다면 하나 더 시켜 먹고 싶을 만큼 맛있었습니다.

 

 

 

 

 

 

 

 

 

필리핀 어느 식당에 가서 주문해도 결코 실패하지 않는 감바스.

 

골든 카우리에서는 쉬림프 감바스로 주문하였습니다.

 

 

 

 

 

 

 

 

 

 

싹싹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만

 

작은 문제가 생깁니다.

 

 

 

 

 

 

 

 

 

1,223 페소가 나와서 2,000페소를 직원에게 건내줍니다.

 

한참을 지나서 영수증과 거스름돈을 가지고 오는데...

 

1,500페소를 준 걸로 계산을 했네요.

 

내가 2,000페소 줬잖니, 500 페소 더 가지고 와!!! 했더니

 

또 한~참을 있다가 500 페소를 가지고 옵니다.

 

쏘리쏘리 미스테이크~ 이러면서 말이지요.

 

 

 

 

비슷한 일이, 심지어 비슷한 금액으로... 며칠 전에 있었던 터라...

 

실수가 아니라 고의인 것도 같지만...

 

일단 돈을 받았으니 그냥 바이바이 합니다.

 

필리핀 여행하시는 분들, 영수증 꼭 확인하세요!!!!!

 

 

 

 

 

 

 

 

 

 

그리고 식사 중에 내리기 시작한 비는 그치지 아니하여.....

 

 

 

 

 

 

 

바가지를 쓰면서도 탈 수 밖에 없었던 택시.

 

게다가 택시를 타고 또 호텔에 도착하면서도 비를 엄청나게 맞았다는 사실.

 

 

 

 

 

 

맛있는 식당이었는데,

 

뒷마무리가 깔끔하지 못해서 아쉬웠습니다.

 

 

 

 

 

 

 

  1. BlogIcon 달콤한꿀호떡 2015.09.29 23:20 신고

    립과 가리비가 정말 맛있어보여요 +_+ 정말 맥주와 먹음 꿀맛일것같아요 -
    마지막 계산하는 중 트러블만 아니였음 참 좋았을텐데요 ㅜㅜ 아쉽네요 ~

    • BlogIcon Lui Preya 2015.10.02 21:11 신고

      맞아요, 계산 때문에 정말 아쉬웠어요.
      심지어 저렇게 계산을 틀리는 게 저 가게가 처음이 아니라 더 불편했구요 ㅜ.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