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스테인드글라스,
 
 
성 비투스 대성당
 
 
 








 

 

프라하성 제 3정원에 있는 건축물이지만, 불타르 강 너머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건물인 성 비투스 대성당입니다.

 

프라하에서 가장 큰 교회인 동시에, 가장 중요한 교회이기도 합니다.

 

뭐, 역사적인 정보를 제외하고서라도 아름다운 스테인드글라스 때문에 더욱 발걸음이 향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예배당에 들어서자 마자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은 역시나 스테인드글라스입니다.

 

 

 

 

 

 

 

 

사진은 엉망이지만 실물은 엄청납니다..

 

 

 

 

 

 

 

발로 찍는 것 같은 엉망진창의 사진 실력으로도 아름다워 보이는 스테인드글라스.

 

뭐, 검색해 보시면 저보다 훨씬 훨씬 잘 찍은 사진들을 감상하실 수도 있습니다..... ㅠㅜ

 

 

 

 

 

 

 

그 옛날에 어떻게 이런 아름다운 스테인드글라스를 만들 수 있었는지 신비롭습니다.

 

 

 

 

 

 

 

 

925년에 처음 지어지기 시작한 성비투스대성당은

 

1060년에 증축되고,

 

1344년에서야 지금의 고딕양식으로 옷을 갈아입기 시작합니다.

 

 

 

 

 

 

 

 

시간이 흘러가고 르네상스와 바로크 양식으로도 덧입혀 지긴 했지만 여전히 미완으로 남아있었던 성비투스 대성당은

 

19세기가 되도록 계속 완공되지 않은 상태로 남아 프라하의 숙제가 됩니다.

 

 

 

 

 

 

 

 

1844년에서야 진짜 정말 진지하게 성당을 완성시킬 마음이 들었던지,

 

고딕 양식 이후에 덧입혔던 르네상스 양식과 바로크 양식을 싸그리 들어내고

 

고딕 양식만으로 성비투스 대성당을 완성하게 됩니다.

 

 

 

 

 

 

 

그리하여 성비투스 대성당이 '완성' 이라고 말할 수 있는 자태로 등장한 것은 1929년.

 

건축이 시작된 날로부터 무려 600년이 지나서였습니다.

 

 

 

 

 

 

 

 

뭐 어때요, 여전히 완성되지 않은 성가족 성당(바르셀로나)도 있는데.

 

하긴, 그건 건축 시작한지 아직 100년도 안됐으니 양호한거네요.

 

 

 

 

 

 

 

 

 

 

이곳 성비투스 대성당은 보헤미아의 군주들이 대관식을 올린 곳이기도 하고,

 

사후 매장된 장소이기도 합니다.

 

 

 

 

 

 

 

보헤미아에 기독교를 전파하다 순교당한 성벤체슬라우스 유골이 보관되어 있는 예배당도 있다는데

 

 

 

 

 

 

 

이게 맞나..? 싶네요.

 

기억이 가물가물.

 

 

 

 

 

 

 

 

 

성당의 중앙에는 총 16개의 묘가 있습니다.

 

 

 

 

 

 

 

 

예배당은 총 22개가 있구요.

 

 

 

 

 

 

 

 

유럽의 대성당마다 있는 거대한 파이프 오르간.

 

 

 

 

 

 

 

 

지하에는 왕과 주교의 묘가 있습니다.

 

 

 




 
 
 
 
 
성당 내부의 구경을 마친 후에는...
 
성당 구경에 빠질 수 없는... 첨탑 오르기!
 
 
마지막 입장은 16시 15분.
 
계단은 총 287개 입니다.
 
으아아ㅏㅏㅏ
 
 
 
 
 
 
 
287까지 꼬박 세고나면 눈 앞에 아름다운 붉은 지붕의 프라하가 펼쳐집니다.
 
 
따단~
 
 
 
 
 
 
 
 
날씨가 좋아 시야가 넓습니다.
 
저 멀리까지 보여요~
 
 
 
 
 
 
 
 
 
 
첨탑의 고딕 양식.
 
여러 색의 벽돌로 쌓아 올려 무늬를 만들었습니다.
 
 
 
 
 
 
 
 
꼭대기 위에 앉아있는 수탉
 
 
 
 
 
 
 
 
 
 
 
 
불타르 강도 잘 보입니다.
 
 
 
 
 
 
 
 
까를교도 보이지요?
 
 
 
 
 
 
 
 
불에 태웠나? 싶었던 시커먼 탑;;
 
 
 
 
 
 
 
 
에메랄드색 탑
 
 
 
 
 
 
 
 
한껏 목을 빼고 프라하의 경치를 감상합니다.
 
 
 
 
 
 
 
 
 
 
유럽의 붉은 지붕.
 
 
 
 
 
 
 
 
자꾸 보면 지겹기도 한데, 그래도 계속 보게 되는 신비한 마력이 있습니다.
 






이웃추가

 

  1. BlogIcon Lucius.Y.H 2017.04.23 08:53 신고

    올 여름에 동유럽여행의 첫 코스가 프라하인데 사진을 보니 얼른 가고 싶네요 ㅎㅎ

    그러구보니 세계여행 중이시라니 부럽습니다~
    다양한 곳을 여행하면 배우는 것도 느끼는 것도 많다는데

    제 마음은 내일이라도 세계여행 간다는 기분 입니다. ~.~

    • BlogIcon Lui Preya 2017.04.23 23:28 신고

      프라하에 가시는군요~ 부러워요. 저는 며칠 전에 한국으로 들어왔습니다. 끄적끄적 여행기를 쓰려고 노력하는 중이에요.
      프라하는~ 유명한 곳 답게 사람이 정말 정말 많지만, 그만큼 예쁜 곳이기도 합니다. 즐거운 시간 되시길 +_+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