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타고 떠난 북큐슈 여행 정리
 
 
 




 
 
 
 DAY 1. 후쿠오카 도착 그리고 레일 패스 수령과 이동
 

 
2016/03/01 - [일본/후쿠오카] - [후쿠오카] 난 뭘 먹었을까.. 마카나이야
 
2016/03/02 - [일본/후쿠오카] - [후쿠오카] 캐널시티 둘러보기
 
2016/03/03 - [일본/후쿠오카] - [후쿠오카] 캐널시티 무민샵
 
2016/03/02 - [일본/후쿠오카] - [후쿠오카] 캐널시티 둘러보기
 
2016/03/03 - [일본/후쿠오카] - [후쿠오카] 캐널시티 무민샵
 
2016/03/07 - [일본/후쿠오카] - [후쿠오카] 귀여운 토토로의 나라, 캐널시티 지브리샵
 
2016/03/08 - [일본/후쿠오카] - [후쿠오카] 캐널시티 재미있는 부채가게
 
2016/03/09 - [일본/후쿠오카] - [후쿠오카] 북큐슈 레일패스로 기차표 예매하기


하카타 역에서부터 캐널시티까지 설렁 설렁 걸어다니면서  반나절 정도를 놀았습니다.
 
다른 곳에서 후쿠오카로 넘어오는 일행을 기다려야 했거든요.
 
여행 일정을 막 세우고 돌아다니는 타입이 아니라서 '패스' 종류를 구입하는 게 굉장히 오랜만이었습니다.
 
북큐슈 레일 패스 5일권을 구매해서 정말 열심히 기차를 타고 돌아다녔습니다.
 
 
 
 
 


 
2016/03/10 - [일본/타케오] - [타케오] 타케오 온센역, 그리고 에키벤
 
2016/03/11 - [일본/타케오] - [타케오] 센트럴 호텔 타케오
 
2016/03/14 - [일본/타케오] - [타케오] 맛있는 동네 라멘, 後楽園
 
 
여전히 1일차입니다.
 
타케오 온센 지역에 도착해서 호텔에 체크인을 하고, 저녁 식사를 했더랬어요.
 
이렇게 포스팅으로 보니까 진짜 길고 길었던 하루 같네요.
 
 
 
 
 
 


DAY 2. 타케오에서 나가사키로


 
 
2016/03/15 - [일본/나가사키] - [나가사키] 나가사키 여행의 시작, 나가사키역


2016/03/16 - [일본/나가사키] - [나가사키] 나가사키의 전차


2016/03/17 - [일본/나가사키] - [나가사키] 하스스톤을 찾아라! 메가네 다리


2016/04/04 - [일본/나가사키] - [나가사키] 원조 나가사키 카스테라, 쇼우켄 본점


2016/04/05 - [일본/나가사키] - [나가사키] 멋진 경치와 고양이들, 구라바 공원


2016/04/11 - [일본/나가사키] - [나가사키] 일본 속의 중국, 신치 중화 거리

 
2016/04/12 - [일본/나가사키] - [나가사키] 세계 3대 야경이라는 나가사키 이나사야마 전망대


2016/04/18 - [일본/타케오] - [타케오] 늦은 시간까지 하는 패밀리 레스토랑, 가스토



 
북큐슈의 많은 지역들 가운데 굳이 타케오 온센역을 선택한 이유는 나름 중앙에 있었기 때문입니다.
 
다른 지역으로 왔다 갔다 하기에 꽤 괜찮더라구요.
 
숙소값이 저렴한 편에 속했던 것도 한 몫 했지요.
 
아침 일찍부터 밤 늦게까지 알차게 돌아다닌 하루였습니다.
 
 
 
 
 
 

DAY 3. 타케오에서 사세보로


 
 
2016/04/19 - [일본/사세보] - [사세보] 아흔아홉개의 섬, 쿠주쿠시마 크루즈


2016/04/20 - [일본/사세보] - [사세보] 햄버거 먹으러 왔어요, 사세보 히카리

2016/04/21 - [일본/타케오] - [타케오] 에어비앤비, 오모야


2016/04/22 - [일본/타케오] - [타케오] 즐거운 목욕, 가벼운 온천


 

2016/04/26 - [일본/타케오] - [타케오] 작은 마을의 특별한 맛집, 스시수
 
 
타케오에서 사세보에 다녀온 날입니다.
 
그리고 숙소를 옮겼던 날이기도 하지요.
 
사실상 이 날의 가장 강렬했던 기억은 숙소에서 만난 바퀴벌레와 옆집 할머니 히어로죠...
 
 
 




 
 
 
DAY 4. 타케오 올레, 그리고 가라쓰로



2016/04/29 - [일본/타케오] - [타케오] 열심히 걸었던 타케오 올레


2016/05/02 - [일본/타케오] - [타케오] 타케오에 살고 싶은 이유, 타케오 도서관


 
2016/05/03 - [일본/가라쓰] - [가라쓰] 가라쓰 조나이 호텔


2016/05/11 - [일본/가라쓰] - [가라쓰] 반짝이는 오징어의 향연, 渚館きむら
 
 
큐슈 올레는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천천히 다 걸어보고 싶어요.
 
자연 경관이 그대로 유지되고 있는 지역이 워낙 많아서, 경치가 참 좋더라구요.
 
타케오에서 가라쓰로 이동하는 열차는 수많은 정거장을 다 들렀다 가는 완행열차였는데,
 
그 나름의 재미가 있었어요.
 
덜컹거리는 기차 안에서 끊임없이 타고 내리는 사람들을 구경하는 것도 좋았구요.
 
 
 
 
 
 
 
 
DAY 5. 가라쓰 성 구경, 드디어 후쿠오카로 귀환
 


2016/05/12 - [일본/가라쓰] - [가라쓰] 가라쓰의 상징, 가라쓰 성


2016/05/13 - [일본/가라쓰] - [가라쓰] 작은 식당의 소박한 점심식사




 

2016/05/16 - [일본/후쿠오카] - [후쿠오카] 장기 투숙 하고 싶었던 프라자 후요 호텔


2016/06/13 - [일본/후쿠오카] - [후쿠오카] 오오야마 텐진 파르코점


가라쓰에서 후쿠오카로 돌아오는 열차가 고속 열차가 아니라 지하철같은 일반 열차가 열차 가격이 저렴했습니다.
 
진즉 알았으면 가라쓰를 첫 날에 넣고 북큐슈 패스를 첫 날이 아닌 둘쨋날에 넣었을 텐데요.
 
그랬더라면 패스 사용이 가능한 날을 하루 더 벌 수 있었을텐데...
 
아쉬움이 남았던 미흡한 레일 패스 사용 ㅜㅜ
 
 
 
 
 
 
 


DAY 6. 가고 가고 또 가는 유후인


 
2016/06/27 - [일본/유후인] - [유후인]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유후인의 거리


2016/06/28 - [일본/유후인] - [유후인] 유후인 안의 작은 동화 마을, 플로랄 빌리지


2016/06/29 - [일본/유후인] - [유후인] 반짝 반짝 긴린코 호수

2016/06/30 - [일본/후쿠오카] - [후쿠오카] 무난한 스시 체인, 스시 잔마이


2016/07/01 - [일본/후쿠오카] - [후쿠오카] 나카스 밤산책
 
 
 
뭐, 사람마다 여행 스타일은 워낙 다르니까요.
 
저는 한 번 갔던 곳이 마음에 들면 또 가고, 또 가는 성격입니다.
 
후쿠오카도 유후인도 매번 가는데 매번 질리지 않아요.
 
좋은 건 늘 좋은거니까요.
 
 
 
 
 
 
 
 
DAY 7. 집에 가기 전날


2016/07/04 - [일본/후쿠오카] - [후쿠오카] 우연히 들어간 곳, 부타노 만마


2016/07/05 - [일본/후쿠오카] - [후쿠오카] 유명세만큼의 맛, 텐진 호르몬
 
 
밥만 먹은 것 같지만...
 
사실 저 위에 있는 캐널 시티 후기 중 반은 여기에 있어야 하는 데 말이지요.
 
 
후쿠오카에 있으면 캐널시티는 자연스레 자꾸자꾸 가게 되는 곳이라 ...
 
그냥 하루에 다 몰아 넣었습니다.
 
 
 
 
 
 
DAY 8. 집에 가자
 
마지막 날인데 비가 정말 많이 왔습니다.
 
숙소에서 주는 일회용 우산을 들고 공항 버스를 타는 정류장으로 갔지요.
 
시간표를 확인하고 10분 정도 전에 미리 정류장에서 기다렸는데 -
 
버스가 거의 30분은 늦게 왔었습니다.
 
화장실이 가고 싶었던 저는 버스가 언제 올지 몰라 발만 동동~
 
버스 안에서 공항으로 가는 30여 분의 시간이 참 지옥 같았더랬어요.
 
일본 버스 기사들은 어쩜 그렇게 과속도 안하고 신호도 잘지키는지...
 
 
 
 
 
 
이렇게 7박 8일의 북큐슈 여행이 마무리 되었습니다.
 
저는 현재 세계일주 중이구요,
 
이제 3개월 정도 지났습니다.
 
세계 일주 여행기를 언제쯤 제대로 올리게 될 수 있을지는 기약이 없네요.
 
인터넷이 지금처럼 빵~빵~ 잘 터지는 곳이 있다면 얼른 다 올려 버리고 싶은데 말이지요.
 
그 전에 한 달의 뉴질랜드 여행기도 올려야 하는데... 갈 길이 멉니다.
 
 
 
 
 


 
 







'일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큐슈] 기차타고 떠난 북큐슈 여행 정리  (0) 2016.07.0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