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의 홍콩

 

 

 





 



 

 

딱 10년 전의 홍콩.

 

심천을 통해서 홍콩으로 넘어갔습니다.

 

지금은 지하철이 개통되어 더 편하게 갈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그 시절에는 배를 타고 넘어가는 방법 뿐이었습니다.

 

 

여러 나라를 여행했지만,

 

이 때 홍콩항에 도착했던 순간만큼 두근거렸던 적이 없었어요.

 

그때의 설렘은 아직도 아련하게 기억에 남아있네요.

 

 

 

 

 

그때도 송혜교는 유명했나봅니다.

 

2005년 홍콩 왓슨스의 전광판에 자리잡은 거대한 송혜교

 

 

 

 

 

 

한국에 아직 맥카페가 생기기 전,

 

홍콩 맥도날드의 맥카페는 신기했습니다.

 

쪼끄마한 과자 하나는 덤!

 

 

 

 

 

 

 

MRT를 타고 어디를 갔을까?

 

기억도 잘 나지 않아요.

 

이미 2005년에 대부분의 역에 스크린 도어가 설치되어 있었던 홍콩.

 

 

 

 

홍콩에서 처음 타 본 이층버스입니다.

 

생각보다 엄청나게 가파른 계단.

 

버스 2층의 맨 앞자리에는 왜 그리도 앉고 싶었걸까요?

 

 

 

 

 

 

어딘가의 카페에서 먹은 디저트.

 

그때는 이름도 몰랐던 그저 달콤하기만 한 디저트였는데,

 

이제 어느 것이 크림브릴뤠인지, 몽블랑인지 구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도시바의 하트갈기 사자 광고판

 

 

 

 

횡단보호가 하얀색이 아닌 노란색으로 칠해져 있습니다.

 

초록불러 바뀔 때마다 땅땅거리는 소리가 들립니다.

 

소리가 빨라지면 빨간 불로 바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뜻이니 빨리 건너야 합니다.

 

 

 

 

 

이 때에는 지금처럼 유명하지 않았던 허류산.

 

맛있었던 디저트

 

 

 

딸기 동동.

 

 

 

 

 

어딘가에 있었던,

 

올림픽이 열린 연도와 도시를 표시해 놓은 육교.

 

 

 

 

싱가폴의 롱바처럼,

 

바닥에 땅콩 껍질을 가득 버릴 수 있게 되어 있던 바.

 

 

 

 

그저 한국에 없는 술을 골라보겠다는 마음 하나로 주문한 병맥주.

 

무슨 맛이었는지 기억이 안나는 걸 보면,

 

별로였나봅니다.

 

 

 

 

 

 

맥도날드에 비치되어있는 비상용 우산.

 

빌려갔다가 도로 가져오는 사람이 있는지 -

 

그때도 궁금했고, 지금도 궁금하네요.

 

 

 

 

 

 

리펄스 베이에 있었던 가운데가 뻥~ 뚫린 아파트.

 

 

 

 

 

 

맨처음 갔던 홍콩, 어느새 10년이 지났습니다.

 

반환 이후로 많이 바뀌었고,

 

또 지금은 중국 관광객들이 많아져서 또 많이 바뀌었지요.

 

그래도 갈때마다 반짝 반짝 설레이는 홍콩입니다.








이웃추가
  1. BlogIcon 좀좀이 2015.01.03 14:02 신고

    2005년 홍콩이면 10년 전 홍콩이로군요. 요즘은 중국인들이 홍콩에 너무 많아서 문제라고 하던데 저때는 중국인이 별로 없었나요? ^^a

    • BlogIcon Lui Preya 2015.01.03 15:14 신고

      얼마전에 다녀온 홍콩에 비하면 대륙인들은 엄청나게 늘어난 것 같습니다. 저는 2005년의 홍콩도 아름답게 기억되는데, 반환전에 다녀오신 분들은 그 후의 홍콩도 별로라 하는 분들이 꽤 되더라구요.

  2. BlogIcon 中國日記 2015.01.28 17:18 신고

    어흑... 홍콩도 두번 가봤어요. (마카오도 두번... 홍콩도 두번... 다 두번이래 ㅡ,.ㅡㅋㅋ)


    1. 罗湖(뤄후. 광동어로는 로후!)

    거,, 중국 처음 왔을 때 30일 단기비자여서 30일에 한번씩 외국(홍콩, 마카오도 가능)에 나갔다가 다시 중국으로 가야됐었어요.
    비자 날짜 다되어 갈 때 마침 션전에 갈 일이 있어서 나섰지요. (홍콩과 가까우니)
    정확히 기억은 안납니다만, 아마 罗湖쪽이었던 것 같아요. 지인분 말씀이 로후쪽으로 들어가면 홍콩땅만 밟고 다시 돌아서서 중국으로 들어오면 된다고 하셔서 바로 로후로 갔어요.

    홍콩 이미그레이션 통과해서 나갔는데... 이런... 다시 돌아올 수가 없는거에요. -_ -;; 헐.. (죽으러 갔냐 ㅋㅋ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넌 것 같은 느낌이네 ㅋㅋㅋ)
    지금은 (그나마도 좀 짧지만) 그래도 어디 떨궈놔도 대중교통 이용이라든지, 원하는 물건을 산다든지 하는 건 전혀 문제가 없는데, 그 때는 정말 중국어도 잘 못할 때였거든요.

    짧은 중국어로 경찰한테 물어보니 (당연히) 유창한 보통화(=표준어)로 대답을 하네요.
    못 알아들으니까 천천히 말해달라 했더니 광동사람인줄 알고 광동어로 대답을 하질 않나... -_ -;;; 그것도 못 알아듣는다 그랬더니 이제 영어로... OTL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좀 우울하다.)

    뭐 아무튼 알고보니까 지인분께서 헷갈리셔서 다른 곳을 말씀하신거였어요. '회전문'통과가 안되는 곳인데, 되는 곳인줄 아셨던 거에요. ㅎㅎ

    중국어, 광동어(영어까지... -_ -;;; 또르륵.... ㅠ) 다 못 알아듣는데, 혼자가 되니 정말 초인적인 언어실력으로 버스를 물어물어 션전으로 무사히 돌아갔던 기억이 있습니다.
    홍콩 구경이요? 홍콩 시내까지 간게 아니라 국경 근처에서 헤매고 있었고 ㅋㅋ 거기다가 국제미아이 되느냐 마느냐의 상황이었기 때문에 구경이고 뭐고 없었습니다. ㅋㅋ



    2. 香港站(고속철 타고 광저우에서 홍콩으로 한방에!)

    광저우동역에 가면 홍콩으로 바로 들어가는 고속철을 탈 수 있어요. 홍콩에서 이미그레이션 하는게 아니라 비교적 짧은 시간에 국경을 넘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요. (반대로 돌아오는 것도 마찬가지)
    이 때에는 일요일 오전에 갔다가 대충 구경 좀 하다가 늦은 오후에 들어오려고 했어요. 근데..... 어휴......... 토요일에 술을 진탕 퍼마셔가지고 헤롱거리는 바람에 일요일 오전에 해가 정말 중천에 떠서야 겨우 출발할 수 있었어요.

    동역에 도착해보니..... 젠장할 ㅋㅋㅋ..... 홍콩 가는 표가 없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휴 증말.... 술 좀 작작 퍼마시지 말이여 ㅋㅋ)
    한시간 반인가.. 기다렸다가 겨우 타고 홍콩으로 갔지요(ㅡ,.ㅡ 홍콩 갔대니까 좀 이상하네 ㅋㅋ)

    혹시 모르니까 미리 돌아가는 표를 끊어두려는데..... 젠장할(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돌아가는 표가 없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놔 증말 ㅋㅋㅋㅋㅋ
    땀 삐질삐질 흘리면서 (역시 아무것도 구경 못하고) 션전으로 넘어갔다가 션전에서 버스였나.. 기차였나.. 타고 겨우 돌아왔어요. ㅋㅋ

    • BlogIcon Lui Preya 2015.01.28 17:23 신고

      저도 이 때 중국을 갔던 건 중국에서 공부하는 동생을 보러 간거였어요.
      저는 중국에서 홍콩으로 쉽게 갔는데,
      홍콩을 들른 동생은 중국으로 돌아가기 위해서 다시 비자를 발급 받아야 했어요.
      일처리 느린 중국인들 때문에
      홍콩에서 비자 재발급 받는데 엄청 오래 걸렸던 기억이 나요.
      덕분에 홍콩 여행을 아주 오래오래 할 수 있기는 했지요. ㅎㅎㅎ

  3. BlogIcon kae 2015.08.21 13:42 신고

    1월 1일부터 시작 했구나~ 1일 1포스팅이라니!!!! 역시 멋진녀자!♡

+ Recent posts